이영돈 pd, 김영애 죽게 만든 사람?

기사입력 2017.04.10 10: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704091627_61180011387328_1.jpg▲ 이영돈 PD와 배우 김영애

[투데이코리아=이두경 기자] 최근 배우 김영애가 췌장암에 걸려 별세하고 그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병을 들게 만든 사람이 이영돈 PD라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어 화제다.

드라마 모래시계에서 태수어머니로 나와 지리산에서 스카프를 날리던 배우 김영애의 모습은 그야말로 ‘이게 바로 연기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그가 천상배우임을 증명했다. 이젠 그의 모습을 TV에서 볼 수 없다. 지난 9일 김영애가 췌장암으로 사망했다.

그의 사망이 화제가 되며 누리꾼들이 사망원인 중 하나로 2007년 방송된 이영돈 PD의 KBS 소비자고발 프로그램을 지목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에서 이영돈 PD는 김영애의 황토팩에 중금속이 발견된다고 주장했다.

황토팩 논란 이후 김영애는 2009년 방송된 한 MBC 프로그램에서 “수면제 없이 잠들기 힘들다”고 말했고, 2012년 췌장암 판정, 지난 9일  췌장암과 그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이와 같은 흐름이 누리꾼들을 김영애의 죽음은 김영돈 PD의 프로그램 탓으로 여긴다고 풀이된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시윤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