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3천 명 "문재인 당선 시 집단망명"

이애란 박사 "생명권 확보 차원.. 3만 탈북자 절반 이상 동참 예상"
기사입력 2017.05.04 10: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2010년 미국 국무부 '용기 있는 국제 여성상'을 수상한 이애란 박사(가운데). 왼쪽은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 오른쪽은 당시 영부인인 미셸 오바마
 

[투데이코리아=오주한 기자] 탈북자집단망명추진위원회는 3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후보 당선 시 탈북자 3천 명이 집단망명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가 '대통령 당선 시 미국보다 북한 먼저 방문' '보수를 촛불로 불태우겠다'고 발언한 것, 이해찬 민주당 의원이 '보수를 궤멸시키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노무현 정부 당시 고무보트를 타고 탈북한 22명 북한 주민을 정부가 강제로 북송해 처형당하게 했다"며 "중국 공안, 북한 보위부가 중국에서 활동하던 탈북자들을 대거 검거해 북송시키는 데 노무현 정부가 크게 기여했다"고 지적했다.

'탈북여성 1호 박사' 이애란 박사는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북한 소식통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 때 탈북자들 주민등록번호 식별문제를 해결해주지 않아 2년여 간 약 1천여 명이 납치당했다"며 "1개 보위부에서만 219명 탈북자를 납치해 처형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끌고 갔다는 믿을만한 정보도 있다"고 말했다.

탈북자 주민등록번호 뒷자리가 남성은 125, 여성은 225로 시작돼 북한이 이를 두고 탈북자를 가려내 납치했다는 설명이다.

이 박사는 송민순 전 장관의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북한 결재 후 기권' 폭로를 두고서도 "노무현 정부가 북한 인권에 무관심했으며 북한 입장에 동조했다"며 "문 후보가 당선되면 생명권 확보를 위해 한국을 떠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3천 명은 탈북자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비밀리에 모인 인원이고 공개모집하면 3만 명 탈북자 중 절반 이상이 모일 것"이라며 "문재인 치하에서 사는 게 겁나 망명하고 싶다는 탈북자들 명단도 있지만 생명 위협이 따르기에 공개 못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시윤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